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 "기록보다 음악" 황치열, '국민 이별송' 꿈꾸다

등록 : 2019.01.21 08:00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황치열이 팬들 덕분에, 팬들을 위해 겨울 이별 감성을 준비했다.

황치열은 21일 오후 12년 만의 정규앨범 '더 포 시즌스(The Four Seasons)'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이별을 걷다'로 활동을 시작한다.황치열은 '이별을 걷다'를 포함한 이번 앨범 11트랙 전곡의 작사에 참여하고 총괄 프로듀싱을 맡는 남다른 애정과 노력을 보여줬다. 그래서 황치열의 음악적 색깔과 특유의 이별 감성은 더욱 확실하게 드러난다.

2007년 데뷔 정규앨범이 시작의 의미였다면 이번 '더 포 시즌스'는 황치열이 '팬님'들과 함께 만들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매일 듣는 노래'와 '별, 그대'가 수록된 앨범들과 마찬가지로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것 역시 '팬님'을 위해서다. 황치열은 자기자신보다도 정규앨범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앨범을 구성했다.

"팬님들과 소중한 기록을 쓰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어요. 발라드 가수로서 과분한 사랑을 받고 높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했던 만큼 조금 더 활용적이고 기념적인 앨범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직접 손때를 묻혀야 한다는 생각으로 전곡의 가사를 썼고, 그 중에는 팬님들이 원하는 댄스곡('나이스 걸')도, 팬님들만 알 수 있는 팬송('넌 아니')도 있어요."

그 다채로움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건 '이별을 걷다'를 비롯한 정통 발라드 곡이다. 사랑과 이별의 순간들을 담아낸 각 트랙은 춘하추동 언제 들어도 좋은 음악들이다. 특히 황치열은 경연 프로그램과 다르게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창법을 사용했다. 조금 더 다듬어지고, 그래서 잔잔하게 여운이 남는 정통 발라드를 통해 절제된 슬픔을 표현한 것.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갓 이별한 사람의 마음을 표현한 '이별을 걷다'는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실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헤어졌을 때의 느낌을 불러일으키게 하려고 집중했어요. 정말 좋아했던 걸 잃어버렸을 때의 상실감 있잖아요. 차분해지고 깊은 감정, 그 중에서도 내면의 슬픔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음원으로도 큰 사랑을 받고 싶다는 가수로서의 욕심이 있죠."

전곡 작사를 위해 꼭 필요했던 영감을 어떻게 얻었을까. 황치열은 자신의 사랑과 이별 경험, 영화와 드라마로의 간접 경험을 통해 이번 신곡들을 준비했다.

"주변의 친구들이 하나둘 학부모가 되는 걸 보면서 '내가 꿈을 쫓다가 평균적인 길에서 벗어났구나' 싶더라고요. 형제 중에 저만 아직 미혼이라 결혼에 대한 생각이 있기는 해요. 이상형을 꼽자면, 그냥 마음이 잘 맞고 친구 같은 사람이면 좋겠어요."

성적에 대한 욕심은 가수로서 당연한 것이지만 황치열은 오히려 편한 마음가짐으로 새로운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다. 더 큰 바람과 계획들이 있기 때문이다.

"정규앨범이라고 해서 요란하기보다 팬님들에게 '언제든지 함께 하고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었어요. 사실 재작년부터 내려갈 준비를 했고, 이번 정규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높은 음반 판매량에 대한 기대는 하나도 없었어요. 기록을 신경쓰기보다 예전부터 늘 해오던 것, 음악이 더 중요하죠. 1등을 바라지 않지만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고, 또 많이 불러서 커버 동영상을 올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궁극적으로는 '이별하고 들을 노래'를 떠올렸을 때 제 이름을 당연하게 생각해주시길 바라요. '국민 이별송'도 또 하나의 목표예요."

이렇듯 황치열이 계속 열정적으로 완성도 높은 음악을 만들 수 있는 원동력도 있을까. 성적이 아닌 팬들, 황치열에게는 '팬님'들이 중요한 원동력이라는 후문.

"지난 연말 콘서트에서 팬님들과 눈을 맞추면서 가까이에서 행복한 표정을 봤는데 정말 노래할 맛이 났습니다. 그 표정을 보려면 음악적으로 더 발전해야죠."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