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열혈사제’ 김남길, 나쁜놈 때려잡는 사제 등장…시선집중 티저 공개

등록 : 2019.01.20 17:45

‘열혈사제’ 티저가 공개됐다. SBS 티저 캡처

SBS 첫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티저가 공개됐다.

SBS가 ‘드라마 왕국 SBS’라는 가치를 내걸고 금요일과 토요일 황금 시간대에 드라마를 전면 배치해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그 첫 주자는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주연의 ‘열혈사제’는 다음 달 15일 금요일 오후 10시 첫방송을 확정하고 2019년 SBS 드라마를 이끄는 선봉에 선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이런 가운데 ‘열혈사제’의 티저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티저 영상은 검은 사제복을 입은 김남길(김해일)의 비장한 발걸음으로 시작된다. 이어 돌려차기 한 방으로 조폭을 제압하는 김남길의 모습이 펼쳐진다.

나쁜 놈들을 때려잡는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사제 캐릭터의 등장이 보는 이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한다.

‘다혈질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구대영)의 티격태격 공조수사는 벌써부터 큰 웃음을 예약했다.

“성질부리거나, 막 때려부수고 그러면 안돼요”라고 단단히 당부하는 김성균과 이에 대충 대답하는 김남길과 여기에 그들을 막는 허당기 넘치는 ‘욕망 검사’ 이하늬(박경선)가 등장하고, 김남길과 앙숙케미를 만들어낸다.

세 사람의 범상치 않은 캐릭터 매치는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치솟게 했다.

무엇보다 ‘열혈사제’는 금요일, 토요일 안방극장을 화끈하게 접수할 드라마임을 예고했다.

‘일주일의 스트레스를 날려줄’,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라는 카피는 유쾌하고도 짜릿할 드라마의 색깔을 드러내며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짧은 영상임에도 개성 넘치는 존재감을 보여준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그리고 이들의 환상의 코믹 케미는 눈 돌아갈 틈 없는 드라마 ‘열혈사제’를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한편 SBS ‘열혈사제’는 다음 달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