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그린 북’, 美 프로듀서 조합상 최우수 작품상 수상 [공식]

등록 : 2019.01.20 20:10

‘그린북’ 포스터

영화 ‘그린 북’이 미국 프로듀서 조합상(PGA)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그린 북’은 1962년 미국, 교양과 우아함 그 자체인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와 허풍과 주먹이 전부인 그의 새로운 운전사이자 매니저 토니가 미국 남부로 콘서트 투어를 다니며 기대하지 않았던 특별한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9일(현지 시간) LA에서 진행된 제30회 미국 프로듀서 조합상(PGA) 시상식에서 ‘그린 북’은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다시 한번 화제성과 작품성을 입증했다.

이번 수상은 ‘블랙팬서‘ ‘보헤미안 랩소디’ ‘로마’ ‘스타 이즈 본’ 등 지난해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던 쟁쟁한 경쟁작을 제치고 수상한 것이어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할리우드 프로듀서 조합이 선정하는 미국 프로듀서 조합상(PGA)은 아카데미 시상식과 높은 일치율을 보이며, 아카데미 작품상을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다.

지난해 미국 프로듀서 조합상(PGA) 수상작인 ‘셰이프 오브 워터‘를 비롯해 ‘허트 로커‘ ‘킹스 스피치’ ‘아티스트’ ‘아르고’ ‘노예 12년’ 등 지난 10년간 총 8개의 수상작이 줄줄이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거머쥐는 행보를 보여온 것이다. 미국 프로듀서 조합상(PGA) 최우수 작품상 수상을 거머쥔 ‘그린 북이 1월 22일(현지 시간) 후보작 발표를 앞둔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