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홍석천 “이태원 가게 폐업, 최저임금 때문 아냐” 직접 해명

등록 : 2019.01.21 12:21

수정 : 2019.01.21 13:26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 가게가 문을 닫은 이유에 대해 직접 밝혔다.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홍석천은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가게 문을 닫은 여러 가지 이유와 해결, 경리단길 골목상권과 구도심 재생 사업까지도 다 말씀드렸는데 다른 매체들이 저한테 전화한 통 없이 본인들 마음대로 최저임금 때문에 제가 문을 닫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랑 인터뷰했던 기자님한테 혹시라도 제목 뽑으실 때 ‘최저임금 때문에 가게 문 닫았다’라고는 하지 말아 달라고 말씀드렸다”며 “그건 이유가 정확한 게 아니어서 말씀 드리자 기자님은 ‘당연하다’고 말하고 그렇게 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홍석천은 ‘최저임금’ 제목을 단 기자와 전화통화를 했다며, “’죄송하다. 그런 의도는 아니었는데 나중에 제대로 인터뷰를 하자’고 하더라.그런데 그 다음에 계속 다른 매체에서도 기사가 나오더라”고 전했다.

홍석천은 경리단길 거리가 죽어가는 이유에 대해 “기본적으로 첫 번째는 임대료가 폭등한 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건물주들이 처음에는 임대료를 계속 올리다가 최근에 상권이 죽어가니 월세를 낮춰주겠다고 했다고.

그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이 가게를 하는 사람들에게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동네 사람들이 더 많이 오고 주차하기도 편해지면 장사가 잘되면 해결이 된다. 직원을 줄일 필요도 없고 영업 시간을 줄일 필요도 없고 최저임금, 주휴수당 다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