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외식하는 날‘ 강호동 “데프콘, 말 많아…김영철보다 한 수 위” 폭소

등록 : 2019.01.21 16:35

‘외식하는 날’ 강호동이 데프콘과 일화를 공개했다. SBS Plus 제공

‘외식하는 날’ 강호동이 데프콘의 말수에 놀라움을 표했다.

SBS Plus ‘외식하는 날’ 24회 촬영에서 MC 강호동은 배순탁과 데프콘이 함께 한 VCR을 지켜보던 중에 데프콘과의 일화를 꺼냈다.

강호동은 “얼마 전에 데프콘과 함께 촬영을 했는데 최근 (말수가)절정에 다다라서 김영철보다 말이 많더라”라며 “김영철보다 한 수 위였다”고 말해 패널들을 웃겼다.

이를 듣던 김영철은 “분발 해야겠다. 요새 너무 약하게 앉아 있었다”고 받아 치며 데프콘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 강호동을 웃게 했다.

한편 배순탁과 데프콘은 1월 생일을 맞은 아티스트(故 김광석, 故 데이빗 보위, 故 엘비스 프레슬리, 엘엘 쿨 제이 등)들을 위해 홈 파티를 열었다.

이를 위해 허영지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해 배달 된 햄버거, 만두전골, 족발 케이크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배순탁-테프콘-허영지의 홈 파티는 22일 오후 9시 ‘외식하는 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