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돈’ 박누리 감독 “류준열, 수만 가지 얼굴 가진 배우”

등록 : 2019.02.11 12:17

류준열. ‘돈’ 스틸

‘돈’ 연출자 박누리 감독이 배우 류준열에 대해 극찬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박누리 감독은 “조일현이라는 인물은 극중에서 변화하고 성장해간다. 다양한 얼굴을 가진 배우가 하길 바랐다.류준열이 출연한 작품을 단편까지 찾아보면서 이 친구는 정말 수천, 수만 가지의 얼굴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다양한 얼굴을 우리 작품 안에서 한꺼번에 펼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류준열이 가진 선하고 건실한 바른 청년 같은 이미지가 일현과 닮아 있었다. 반면 날카롭고 거친 매력도 있어서 다채롭고 풍부한 완벽한 일현을 만들어줬다”고 덧붙였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신화적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위험한 거래에 참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우진이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 한지철을 연기한다. 다음달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