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방탄소년단, 韓 가수 최초 ‘그래미’ 등장…“다시 올 것” 포부

등록 : 2019.02.11 12:44

수정 : 2019.02.11 12:50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K-POP의 새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진행된 '제61회 그래미 어워즈(61st GRAMMY Awards)'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10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방탄소년단이 등장했다.방탄소년단은 베스트 R&B 앨범 시상에 나섰다.

이날 방탄소년단 RM은 "한국에서 자라고 음악을 하면서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 꿔왔다. 우리는 다시 오겠다"고 유창한 영어로 말했다.

이에 배철수, 임진모, 태인영은 "첫 발을 내딛은 것이니 방탄소년단이 계속 좋은 공연과 음악을 보여주면 '그래미 어워드'에 충분히 다시 올 수 있을 것"이라며 “방탄소년단이 꼭 ‘그래미 어워드’에서 무대를 꾸몄으면 좋겠다. 멋진 도전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의 베스트 R&B 앨범 수상자는 H.E.R.이었다. 리더 RM이 "congratulation H.E.R."이라며 H.E.R.의 이름을 호명했고, 뷔는 H.E.R.에게 트로피를 전달했다.

H.E.R.은 "저 혼자 이 자리에 오르는 건 맞지 않는 것 같다. 앨범을 함께 만든 친구들을 초대하겠다. 저를 믿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여러분이 아니었으면 저는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바로 옆에서 H.E.R.의 소감을 지켜보면서 아낌없이 박수를 보냈다. 방탄소년단의 이런 모습에 전 세계가 집중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