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건강한 부모 되기 위한 산부인과 방문...폭소 터진 사연은?

등록 : 2019.02.11 15:32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TV CHOSUN 제공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건강한 예비 부모를 목표로 임신 전 검사를 받는 산부인과 방문기를 선보인다.

지난 33회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새해를 맞이하여 떠나는 첫 시댁 가족여행을 위해 ‘폭소만발 희쓴투어’를 가동했다.

희쓴 부부는 시부모님께 좋은 추억을 만들어드리겠다는 일념 하에 초호화 펜션 예약, 초 정성 선물 마련, 따끈한 프라이빗 풀 수영놀이, 알콩달콩 시장보기, 흥 폭발 노래방 타임 등 정성만점 가족여행을 펼쳤다.

특히 희쓴 부부는 쉴 새 없이 웃으며 행복을 만끽한 끝에 조금 더 가까워졌고, 함께 일출을 바라보며 소원을 비는 모습으로 따뜻함과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오는 12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 34회분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떨리는 첫 동반 산부인과 방문기 ‘임신 전 검사 받는 날’이 공개된다.

희쓴 부부는 건강한 부모가 되기 위한 필수 코스인, 임신 전의 전반적인 몸 상태 점검을 위해 산부인과에 출동했던 상태다.

홍현희는 늘 혼자서 찾았던 산부인과에 남편의 손을 잡고 왔다는 것 자체로 든든함을 느끼며 검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홍현희는 예상치 못한 키&몸무게 측정에 멈칫했고, 심지어 포털 사이트 공식프로필에 적힌 50kg을 훌쩍 넘는 ‘현실 몸무게’를 방송 최초로 공개하게 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봉착했다.

더욱이 몸무게 측정 후 충격을 받은 희쓴 부부는 이어진 피검사에서도 지방 때문에 핏줄이 보이지 않는 ‘채혈 난항 사태’로 당혹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복부 초음파를 받게 됐던 홍현희가 던진 “이 정도 뱃살이면 임신 몇 주냐”는 질문에 “임신 20주 정도”라는 의사선생님의 때 아닌 진단이 떨어지면서, 희쓴 부부의 폭소가 터졌다.

심지어 그간 스스로를 ‘자궁미인’이라고 깨알같이 어필했던 홍현희의 초음파 검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과연 남다른 ‘자궁부심’을 자랑했던 홍현희의 자신감이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함께 산부인과를 다녀온 뒤, 예비 부모로서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게 된 희쓴부부는 진지한 2세 계획을 세우는데 이어, 건강한 예비 부모가 되기 위한 ‘피, 땀, 눈물’이 뒤섞인 노력을 감행했던 상태다.

예비 부모로서 한 걸음 내딛게 된 희쓴 부부의 2세 플랜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처음으로 산부인과에 다녀온 후, 부부로서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한 희쓴 부부가 보다 현실적이고 진지하게 2세 계획을 세우는데 집중하게 된다”라며 “이제 막 신혼을 시작하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격렬하게 토론했을 주제들, 솔직한 예비 부모의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34회 방송은 오는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