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ITZY 채령 "친언니 아이즈원 채연, '항상 자신감 있게 활동하길' 조언"

등록 : 2019.02.12 15:40

채령(추진혁 기자), 채연(오프더레코드 제공)

신예 걸그룹 ITZY(있지) 멤버 채령이 가족들의 응원에 힘을 얻었다.

ITZY(있지)는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데뷔 싱글 앨범 ‘잇지 디퍼런트(IT‘z Differen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선배들의 조언을 이야기했다.

멤버 채령은 지난해 신인상을 휩쓴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 채연의 친동생이다. 채령은 "언니와 무대에서 만날 수 있어 설렌다. 가족들도 기뻐해주고 축하해줬다. 제가 힘들 때마다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언니와 가족들이 ‘항상 자신감 있게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채령은 "JYP 선배님들이 항상 힘내라고 말씀해주셨다. 박진영 피디님은 ‘진실, 성실, 겸손‘을 강조하셨다. ‘뮤직비디오가 잘 나왔다‘고도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한 취재진은 ‘달라달라‘의 콘셉트를 보고 블랙핑크와 포미닛을 언급했다. 이에 예지는 "가요계에서 큰 사랑을 받고 계시는 선배님들과 함께 언급돼 영광스럽다. 선배님들이 개성 강한 음악을 하고 있는 만큼, 저희도 ‘틴크러쉬‘라는 ITZY(있지) 만의 음악 장르를 만들고 싶은 목표가 있다. 팬 분들께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류진은 "저희도 저희만의 색깔을 갖고 있으니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있지‘ 하면 저희를 떠올릴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예지는 "다 갖춘 괴물 신인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특별한 목표도 이야기했다. 리아 또한 같은 맥락에서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유나는 "2019년이 낳은 별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 그런 수식어에 걸맞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걸그룹 명가‘ JYP엔터테인먼트 신예 ITZY(있지)는 이날 오후 6시 ‘달라달라‘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정식 데뷔 전 다양한 오디션 및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매력을 뽐낸 ITZY(있지) 멤버들은 더욱 성장한 끼와 실력으로 무장하고 4세대 걸그룹의 서막을 열 주인공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