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인피니트 성종 "레몬사탕, 흑역사냐고요? 저만의 무기 됐죠" (인터뷰)

등록 : 2019.02.13 08:00

인피니트 이성종.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인피니트 멤버 이성종이 ‘모태 긍정‘의 에너지를 자랑했다.

이성종은 13일 오후 인피니트의 새 디지털 싱글 ‘클락(CLOCK)‘ 발매를 앞두고 지난 12일 서울 마포구 울림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며 팀과 개인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인피니트의 영원한 막내이자 긍정 에너지가 매력적인 이성종의 밝은 모습은 ‘클락‘ 뿐만 아니라 EBS 라디오 ‘미드나잇 블랙‘ 등 다양한 곳곳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SBS 웹드라마 ‘갑툭튀 간호사‘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성종은 "정극에서 주인공으로서 정신과 의사 캐릭터를 소화해야 했다. 준비 기간이 짧아 부담스러웠지만 실제 정신과 의사 선생님들의 도움을 얻어 자신감 있게 촬영했다. 엘(김명수) 형은 딕션에 대한 조언을 해줬다. 잘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열심히 했다"고 기억했다.

‘갑툭튀 간호사‘의 장면은 온라인 SNS와 커뮤니티에 일명 ‘짤방‘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이성종은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AI보다 재밌다‘, ‘연기는 못 하는데 정이 간다‘, ‘그래도 ‘레몬사탕‘ 때보다는 늘었다‘는 반응을 지인으로부터 전해 듣고 직접 확인했다. 더 열심히 해야겠더라. 다음 작품의 기회가 온다면 준비와 레슨을 거쳐 정말 잘 하고 싶다"고 바랐다.

직접 언급했지만 ‘레몬사탕‘은 이성종이 과거 한 청소년 드라마에서 선보인 지나치게 정직한 연기를 칭하는 일종의 흑역사다. 이성종도 자신에게 러브콜을 보낸 ‘갑툭튀 간호사‘ 안성곤 PD에게 먼저 "레몬사탕 안 보셨냐"고 물었을 정도. 안성곤 PD는 "넌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섬세한 눈빛 연기가 좋다. 이미지 변신을 시켜주고 싶었다"고 답했다는 후문.

사실 "생각이 많을 땐 레몬사탕이지"라는 대사의 탄생에는 비화도 있다. 이성종은 "원래 연기가 아닌 예능으로 알고 간 스케줄이었다. 저 대사가 적힌 대본을 촬영 현장에서 받았다. 커뮤니케이션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히며 "정극이 아닌 어린 친구들을 위한 예능 속의 연기였기 때문에 시청자 분들도 오히려 귀엽게 봐주시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성종은 "한창 ‘레몬사탕‘ 이미지 때문에 무대 위의 모습마저 웃기게 보일까봐 예능 출연 자체를 쉰 시간이 있었다. 작은 딜레마를 겪기도 했지만, 지나고 보니 스스로를 인정하게 되더라. 이제는 ‘레몬사탕‘ 그 자체를 어떤 예능에서도 저만의 캐릭터이자 무기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감사하다"며 "다음 번의 정식 연기는 다를 것"을 약속했다.

흑역사를 유쾌한 에피소드로 승화시킨 것은 이성종이라서 가능한 일이다. 이성종은 "저는 태생 자체가 긍정적인 사람"이라며 "어릴 때부터 긍정적인 부모님이 예의를 지키는 선 안에서 ‘하고 싶은 건 다 하라‘는 마음가짐으로 키워주셨다. 저도 데뷔 때부터 줄곧 모든 팬 분들, 시청자 분들에게 밝은 에너지로 힘과 위로를 드리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건강한 자존감을 지킨 채 이성종은 데뷔 10년차가 됐다. 그럼에도 아직 27세다. 이성종은 "10대에 데뷔한 이후, 20대 내내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사람을 만나면서, 여러 가지를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30대 때 더 멋져지기 위해 지금 더 많이 도전하려고 한다. 지금까지의 삶이 재밌고 살만 했던 만큼, 앞으로도 자연스럽게 성장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한편 2019년 이성종의 첫 음악 행보가 될 인피니트의 ‘클락‘은 이날 오후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발매되며, 이성종은 매일 밤 ‘쫑디‘로서 ‘미드나잇 블랙‘을 진행 중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