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 김혜윤, 막 열린 황금기

등록 : 2019.02.18 07:50

올해 초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궜던 ‘SKY 캐슬’. 그 중심에는 김혜윤이 있었다.주인공 혜나로 분한 김혜윤은 서울 의대를 가야 한다며 성적 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모습으로 얄미움을 자아내더니, 극 중반 이후 ‘마이멜로디’라는 뜻밖의 애칭을 얻으며 사랑받은 데 이어 말미에는 짠함까지 선사하며 확실하게 작품을 이끌어 냈다.

사실 ‘SKY 캐슬’에 출연하기 전까지 김혜윤은 시청자들에게 그리 친숙한 배우가 아니었다. 고등학생 역할로 열연을 펼친 김혜윤이 사실은 올해 대학 졸업을 앞둔 스물넷의 배우라는 사실 역시 놀라움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크지 않았던 기대 속 김혜윤은 스스로 자신의 존재감을 입증하며 놀라운 연기력으로 배우 인생의 황금기를 열었다.

“’SKY 캐슬‘이 사실 크게 보면 예서의 성장기라고 생각해서, 처음에 할 때 굉장히 설레면서도 부담도 됐던 것 같아요. 제가 잘 해내야겠다 싶었죠. 제 비중이 이 정도로 클 줄은 저도 몰랐어요.(웃음) 사실 선배님들 위주로 이루어지는 이야기다보니까 선배님들에게 포커스가 맞춰질 줄만 알았지, 제가 이 정도로 주목을 받는 이야기가 될 줄은 몰랐죠.”

김혜윤은 극 중 염정아, 김서형, 정준호 등 쟁쟁한 대선배들과의 호흡에서도 밀리지 않는 연기 에너지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매 회 방송이 끝난 이후 시청자들은 김혜윤의 연기에 혀를 내두르며 ’연기 천재‘의 등장에 대해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저는 너무 영광이에요. 너무 좋아요. 이 드라마 이렇게 흥행할 줄도 몰랐고. 예서를 이만큼이나 사랑해 주실 줄도 몰랐죠. 초반에 캐릭터 설정 때문에 사전 의도와 상관없이 굉장히 욕을 많이 먹었는데, 감독님께서 ’차라리 욕을 더 먹어라. 지금 잘 하고 있다‘고 응원을 해주셨어요. 그러다가 의상 때문에 한 번 귀엽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순식간에 예서를 향한 반응이 반전이 됐죠. 화를 내도 귀엽다가 돼 버렸거든요. 그런데 그게 지속되다 보니까 어느 순간 예서가 혜나한테 밀린다는 댓글이 달리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연기를 잘못 하고 있나 싶어서 조금 더 디테일하게 예서 캐릭터를 잡아 연기하려 했었죠. 개인적으로 혜나의 죽음 이후가 예서의 터닝 포인트라고 생각했었어요.”

앞서 출연했던 웹드라마를 제외하면 ‘SKY 캐슬’을 통해 단박에 안방극장 주연 자리를 꿰차는 기회를 잡게 된 김혜윤. 주변의 기대감이 높아진 만큼 이에 대한 부담감도 적지 않을 터다.

“사실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어요. 하지만 그 부담감이 무조건 안 좋게 다가오진 않고, 저에게는 앞으로 더 좋은 연기를 하고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좋은 자극제인 것 같아요. 싫지만은 않아요. 앞으로도 조바심을 내기보다는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꾸준히 해 나가자는 마음가짐으로 해 나가려고 해요.”

지금이야 말로 배우로서 인생의 황금기가 시작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자의 말에 미소를 지은 김혜윤은 앞으로의 포부로 대답을 대신했다.

“뭔가 지금이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 시점이라고 생각해요.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죠. 차기작이요? 부담감이 있는데, 그 부담감 역시 싫지만은 않은 부담감이고 스스로 도전하면서 깨야 하는 숙제라고 생각해서 잘 해 나가 보려 해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해서 다양하고 많은 걸 해 보고 싶어요. 열심히 해서 앞으로 ‘믿고 보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갖는 게 제 꿈이에요.”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