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우리는 하나" 몬스타엑스, 고요하지만 강렬한 울림 (인터뷰)

등록 : 2019.02.18 15:59

수정 : 2019.02.18 16:00

몬스타엑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몬스타엑스가 ‘우리는 하나’의 메시지로 하나의 큰 울림을 만든다.

몬스타엑스는 18일 오후 정규 2집 두 번째 파트 '위 아 히어(THE 2ND ALBUM : TAKE.2 'WE ARE HERE')' 발매에 앞서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지난해 10월 '아 유 데어(ARE YOU THERE?)'와 '슛 아웃(Shoot Out)' 활동에 이어지는 이번 앨범에서 몬스타엑스는 상실과 방황 사이에서 희망을 찾는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위 아 히어' 타이틀곡 '엘리게이터(Alligator)'는 몬스타엑스에게 최적화된 곡이자 앨범 전체를 지탱하는 중심축이다. 특유의 힙합적인 느낌에 파워풀한 퓨처팝 사운드가 믹스매치됐고, 벅차오르는 감정의 흐름이 인상적이다. 몬스타엑스 만의 문법이 그대로 적용돼 더욱 선명해진 팀 컬러와 재해석된 트렌드를 바탕으로 독보적인 음악성과 완벽한 팀워크를 더 빛낸다.

컴백을 세 시간 앞두고 주헌은 "2019년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정규 2집으로 올해도 찢어놓겠다"고 자신했다. 민혁 또한 "월드투어 때부터 공들여 준비한 앨범이라서 좋은 노래가 많다. 후회 없는 활동을 하겠다"고 전했다. 원호 역시 "많은 분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킬 수 있는 앨범"이라고, 형원은 "저희 멤버들에게 의미가 깊은 앨범"이라고 이번 '위 아 히어'를 소개했다.

'슛아웃'이 섹시라면 이번 '엘리게이터'는 끈적임에 가깝다. 아이엠은 "저희 만의 색깔을 늪 속의 악어에 빗댄 만큼 고요하지만 강렬하고,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점을 형상화했다"고 말했다. 기현은 "의상, 안무, 뮤직비디오에도 악어를 연상할 수 있는 요소가 있다"고 예고했다. 일명 '화내는 콘셉트'를 이어가면서도 멋있게 화내는 법을 조금 더 확실하게 보여준다는 것.

예전 앨범 '더 코드'와 '더 커넥트'에서 그랬듯 이번 정규 2집도 '위 아 히어'로 완성된 메시지는 "우리는 하나"라는 일종의 슬로건이다. 원호는 "연습생 때부터 지금까지 활동하면서 멤버들 덕분에 저도 혼자가 아니라는 걸 새삼 알게 됐다. 저희가 느낀 감정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기현 역시 "팬 분들이 저희 음악과 메시지에 공감해주신다"며 보람을 느꼈다.

음악에 표현한 "우리는 하나"라는 생각을 팬들과 공유하는 게 몬스타엑스의 궁극적인 목표다. 원호는 "음악 방송 1위, 지상파 1위 등의 목표를 하나씩 이뤄나가면서 성취감을 느낀다. 이제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리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주헌은 "지난해 '뮤직뱅크'에서 1위를 하고 팬 분들과 같이 울면서 '우리는 하나'라는 걸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미국 빌보드 선정 '올해가 기대되는 가수'인 만큼 민혁은 "그 기대감을 올해 꼭 충족시켜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실제로 올해 '엘리게이터' 활동 이후에도 더 큰 규모의 월드 투어와 '징글볼'과 비슷한 세계적인 규모의 행사가 예정돼 있다는 후문. 원호는 "1위에 대한 자신감은 늘 있다. 모진 풍파나 어떤 시련이 와도 굳건한 가요계의 '고인돌'이 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몬스타엑스의 '위 아 히어'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몬스타엑스는 이번 주부터 다양한 음악 방송 활동을 시작하고 '엘리게이터' 무대를 더 다양한 매체에서 보여줄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