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정신 잃고 응급실 行…신동미에 병세 발각되나?

등록 : 2019.02.21 22:00

‘왜그래 풍상씨’ 신동미가 유준상의 상태를 목격했다.초록뱀미디어 제공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이 정신을 잃고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응급실에 실려 오는 위급한 현장이 포착됐다.

이 가운데 그의 상태를 목격한 신동미가 충격에 휩싸여 멘탈이 붕괴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두 부부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KBS2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21일 산소호흡기에 의지하고 있는 풍상(유준상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혼절한 풍상이 산소호흡기를 쓰고 구급차로 호송되고 있다. 이어 헐레벌떡 다급하게 뛰어온 듯한 아내 간분실(신동미)이 응급실로 옮겨진 풍상을 애처롭게 쳐다보고 있는가 하면 강열한(최성재)의 팔을 붙잡고 패닉에 빠진 등 넋이 나간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마지막으로 병상에서 간신히 눈을 뜬 풍상의 모습이 공개돼 그의 병세가 더욱 악화된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풍상은 간암을 앓고 있는 상태로 생체 간이식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러나 그는 가족들에게 자신이 짐이 될까 미안한 마음에 차마 자신의 병을 고백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풍상은 자신과 사고뭉치 동생들 때문에 결혼 생활 내내 고생만 한 분실을 위해 눈물을 머금고 이혼을 결심한 후 자신의 암 진단비 중 일부를 그녀에게 건네는 절절한 마음을 보여줘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분실이 풍상의 투병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인지 만약 그렇다면 그녀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풍상이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위급하게 병원 응급실에 실려 오면서 분실과의 관계에 변곡점을 맞을 예정”이라면서 “풍상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그리고 분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오늘(21일)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21일 오후 10시에 27-28회가 방송된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