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트래블러’ 류준열, 쿠바에서 뽐낸 인맥 자랑…“손흥민-엑소 수호랑 친해”

등록 : 2019.02.22 01:10

‘트래블러’ 류준열이 쿠바서 인맥을 뽐냈다.JTBC 방송 캡처

‘트래블러’ 류준열이 쿠바에서 남다른 인맥을 자랑을 뽐냈다.

21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트래블러’에선 류준열이 쿠바 아바나를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류준열은 쿠바에서 첫 택시를 타 능숙한 영어로 택시 기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그는 카메라를 들고 쿠바를 담았다. 먼저 찾은 곳은 쿠바 아바나를 대표하는 방파제 말레꼰.

그 곳에서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Chan Chan’을 부르는 버스킹을 하는 버스커들도 만났고 거리에서 소년들과 축구를 하다가 한국 축구에 관심을 보이는 외국인에게 손흥민과의 남다른 친분을 뽐냈다.

또 거리에서 한국말을 하는 K팝 현지 팬과 대화 도중 ‘엑소 팬’이라고 말하자 류준열은 “내가 엑소 수호랑 친하다”며 “같이 영화 ‘글로리데이’를 찍었다”고 말했다.

한편 ‘트래블러’는 배낭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고 느낀 감정을 카메라에 진솔하게 담아낸 여행과 다큐멘터리를 결합한 프로그램이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