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박한별 측 "남편, 승리 사업 파트너 맞지만…자세한 내막 몰라" [공식]

등록 : 2019.02.22 16:12

수정 : 2019.02.22 16:26

플라이업(박한별), YG(승리) 제공

배우 박한별 측이 남편과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관계를 설명했다.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박한별 씨의 남편 분이 승리 씨의 사업 파트너로 같이 일을 한 건 맞다.하지만 남편 분이 일반인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빅뱅 승리와 사업 파트너 관계였던 유모 대표가 박한별의 남편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한별 측이 확인된 짧은 입장을 전한 것.

박한별은 2017년 11월 결혼을 발표하고, 지난해 4월 아들을 출산한 바 있다. 또한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를 통해 출산 후 첫 안방극장 복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승리는 최근 유모 씨와 함께 공동대표로 있던 사업체에서 대표직을 사임했다. 이에 대해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은 "승리의 현역 군입대가 3-4월로 코앞에 다가오면서 군복무에 관한 법령을 준수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