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전참시’ 세븐틴 매니저, 13人 멤버들의 하루 식비 공개…“100만원 이상”

등록 : 2019.02.23 22:53

수정 : 2019.02.24 03:20

‘전지적 참견시점’ 세븐틴 매니저가 13인조 멤버들의 식비를 언급했다.MBC 방송캡처

‘전지적 참견시점’ 세븐틴 매니저가 13인조 멤버들의 식비를 언급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13인조 아이돌 그룹 세븐틴과 3명의 매니저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세븐틴은 음악 생방송을 앞두고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했다.

이들을 위해 해 2개의 숍에서 헤어 및 메이크업을 하기 위해 총 10명이 출동했고, 매니저는 "1개의 숍 에서는 13명을 감당할 수 없다.보통 멤버가 13명, 스타일리스트 3명, 헤어메이크업 10명, 매니저 3명, 그외 3명, 음악 방송 한번에 30명 이상 동원된다"고 설명했다.

또 매니저는 "물건을 살 때도 하나씩 사기에는 빨리 없어져서 한 번 살때 박스로 대량 구매한다. 식비는 한 끼 식사 도시락만 시켜도 30만원 이상 나온다. 아침, 점심, 저녁 다 먹으면 100만원 이상이다"고 말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