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지금부터 시작”…‘열혈사제’ 김남길, 구담구 카르텔 정조준

등록 : 2019.03.16 09:53

수정 : 2019.03.16 09:57

‘열혈사제’ 김남길이 구담구 카르텔을 향해 정조준을 시작했다.MBC 방송 캡처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구담구 카르텔을 향해 정조준을 시작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열혈사제’ 방송에서 해일(김남길)은 왕맛푸드에서 뇌물이 오가는 현장을 덮쳐 그 일당들을 경찰서로 연행했다.

이어 구청에서 기자회견 중인 동자(정영주)를 찾아간 해일.“구청의 시장께서 모든 책임을 직원들과 시스템 탓으로 돌리시는 거예요? 본인 책임은 없구요? 구청장님이 책임지셔야 될 건 의도가 아니라 행동이 아닐까요?.”라며 비밀장부 사본을 꺼냈다.

앞서 요한(고규필)과 쏭삭(안창환)의 도움을 받아 미리 확보해 뒀던 것.

이에 해일은 ‘조직적, 만성적 범죄로 판명될 시 구청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동자의 공식입장까지 받아내며 숨통을 조이는 압박을 가했고, 원본은 서울시청 감사위원회에 제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소식을 들은 구담구 카르텔은 내부 분열의 조짐을 보이고, ‘해일이 쏘아올린 작은 공’이 큰 나비효과를 불러일으켰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