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하나뿐인 내편’ 유이, 송원석 아닌 이장우와 다시 ♥…‘해피엔딩’

등록 : 2019.03.18 06:47

‘하나뿐인 내편’ 유이와 이장우가 재결합했다.KBS 방송캡처

‘하나뿐인 내편’ 유이와 이장우가 재결합 하며 해피엔딩이 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도란(유이)과 대륙(이장우)가 재결합하며 해피엔딩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란은 대륙을 잊지 못하면서도 차갑게 거절했다. 대륙은 태풍(송원석)도 도란이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좌절에 더욱이 좌절에 빠졌다.

오은영(차화연)도 자신의 아들이 도란이를 잊지 못하고 괴로워하는 모습에 직접 도란이에게 전화 해 “내가 다 잘못했다. 나랑 같이 대륙이한테 가주면 안되냐”고 사과 했다.

이를 본 강수일(최수종)은 은영에게 “이게 무슨 짓이냐. 도란이랑 왕 본부장 이혼시킨 사람은 사모님이다”라고 소리쳤다.

결국 대륙은 도란을 잊기로 하고 회사에 사직서를 내며 해외로 떠나기로 했다. 그리고 그가 떠나는 날 도란이는 태풍과 저녁 식사를 하던 중 신경이 쓰이는 대륙 때문에 결국 눈물을 흘리며 자리를 떴다.

도란은 강수일에게 “아빠 미안해요. 나 대륙씨한테 갈래요”라고 말했고 강수일도 그런 도란을 바라보며 눈물과 함께 웃으며 그를 이해했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를 보자마자 끌어 안았고 다시 한 번 마음을 확인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