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박한별, ‘경찰총장’ 윤 총경과 골프 회동? 향후 행보에 쏠린 관심

등록 : 2019.03.19 09:51

빅뱅 전 멤버 승리를 포함한 연예인들 사이에서 ‘경찰총장’이라고 불렸던 윤모 총경이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과 배우 박한별 등 다른 연예인들과도 골프를 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하던 지난해 초 한국에서 최종훈,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유 대표의 부인인 박한별과 함께 골프를 쳤다.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도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 유씨 등과 함께 골프를 쳤다고 진술했다.

윤 총경은 지난 2016년 승리와 유리홀딩스가 운영한 ‘몽키뮤지엄‘이라는 술집이 신고된 사건을 알아봐 주고 이를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윤 총경 지시를 받은 사건 처리 담당자와 부하직원이었던 팀장급 등 경찰관 2명도 함께 입건됐다.

또한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근무하던 윤 총경 부인은 최종훈에게서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공연 티켓을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직 경찰관 윤모 총경을 피의자로 입건하고, 금품 수수 등 추가 혐의 확인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그러나 윤 총경은 경찰 조사에서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한별은 현재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출연 중이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