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현장] "재밌게 음악하고파" 정세운, 이유 있는 고민의 흔적

등록 : 2019.03.19 14:56

정세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정세운이 고민을 거쳐 분명한 음악 색깔과 세계를 구축했다.

정세운은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새 미니앨범 ‘±0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플러스(+)‘와 ‘마이너스(-)‘를 오가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정세운은 타이틀곡 ‘필링(FEELING)‘의 뮤직비디오와 ‘필링‘, 수록곡 ‘너와 나의 거리‘ 무대를 선보이면서 화려하게 컴백을 알렸다.

지난 2017년 솔로 데뷔 이후 지난해 1월 ‘애프터(AFTER)‘, 7월 ‘어나더(ANOTHER)‘ 앨범을 발매한 정세운은 8개월 만에 자신의 이름으로 된 새 앨범을 준비했다. 아이돌과 싱어송라이터의 경계를 허물고 ‘싱어송라이돌‘이라는 독보적인 영역에서 활동 중인 정세운은 ‘±0‘에 본 모습은 물론 힘을 더하거나 뺀 모습까지 다채롭게 수록했다.

이번 컴백작에 대해 정세운 측은 "자전적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사랑과 이별의 평범한 감정에 각각 다른 의미를 불어넣었고, 특히 제목 그대로 느낌이 오는 타이틀곡 ‘필링‘을 통해 정세운의 서정성과 트렌드를 모두 드러냈다. 정세운은 특유의 서정적인 정서를 지키면서도 훨씬 세련된 음악으로 또 한번의 성장을 담아냈다.

앨범을 소개하거나 새로운 활동에 대한 각오를 다질 때 정세운은 "고민"이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했다. ‘±0‘에는 그 고민 덕분에 정세운의 음악색과 변화가 모두 투영돼 있다. 정세운은 자신의 세계를 단단하게 구축했고, 그래서 "고민의 흔적이 이번 앨범에 보일 것"이라는 자신감과 "수식어가 따라오게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고민의 이유도 명쾌하게 밝혔다. 정세운은 "제 좌우명대로 ‘재밌고 자유롭게‘, 그리고 음악을 오래 하기 위해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인이 생각하는 ‘±0‘의 키워드는 성장과 성숙이다. 정세운은 "스스로 부족함을 찾고 배우는 과정이 너무 재밌더라. 제가 팔레트라면 여러 가지 색깔을 만들고 발견하는 게 좋다. 고등학생 때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벌써 23살이다. 그동안 저는 거짓된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았다. 저 자체를 그대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정세운은 "성공"이라는 키워드를 추가하며 "제 의도가 잘 전달된다면 전략적으로 실패하지 않은 게 아닐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세운의 ‘±0‘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정세운은 이번 주부터 ‘필링‘으로 활동을 시작하며, 올 봄 각종 페스티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