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미우새’ 윤아 “토니 오빠 팬이었어요”, 토니 母 반색

등록 : 2019.03.24 22:04

윤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미우새’에 출연한 윤아가 토니의 팬임을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 게스트로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올해 나이 앞자리가 바뀌었다. 20대 때랑 느낌이 달라졌나?”라고 물었고, 윤아는 “크게 달라졌다고 느껴진 것 없는데 조금 여유가 생긴 느낌이 들더라”고 답했다.

또한 윤아는 토니 어머니가 ‘H.O.T 중 누굴 좋아했나’라고 물어보자, “어렸을 때 정말 토니 오빠 팬이었다. 콘서트를 갔는데 예전 활동할 때 모습이랑 비슷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토니 어머니는 “토니하고 결혼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솔직한 바람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