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배우 전도연에 거는 기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받고 싶어” (인터뷰)

등록 : 2019.03.27 16:39

전도연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매니지먼트 숲 제공

배우 전도연이 관객들의 자신에게 거는 기대가 반갑다고 고백했다.

전도연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나 영화 ‘생일’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배우 전도연‘에 거는 기대가 부담으로 작용하진 않는지 묻자, "기대를 한다면 좋은 거 같다"고 답했다.

전도연은 "그게 어떤 부담이라 하더라도 기대라는 건 내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받고 싶은 것이 기대다"라며 "기대가 아니라, 사람들이 전도연이라는 배우에 대해 갖는 부담스러움이 있는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너무 진지해서일 수도 있고 그런 작품들을 남들이 안 하는 이야기를 계속 해서일 수도 있다. 내가 이 작품을 했을 때 세월호라는 무게감에 전도연이라는 무게감을 더하는 게 아닐까 하는 걱정도 했다. 만약 그게 기대라고 한다면 너무 감사하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더불어 그는 ‘생일‘에 출연을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제일 걱정한 건 이 영화를 보기 이전에 세월호라는 소재이기 때문에 약간 다가가기 어렵고 힘들 거란 생각이 많았다. 주위에서도 그렇게 말씀하셨는데 보고 나니까 다같이 봐야 할 영화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의 이야기도 아닌 우리의 이야기 아닌가. 이런 이야기들이 영화를 안 본 분들에게도 편하게 다가가고, 생각을 전환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그렇게 보였으면 좋겠어서 홍보를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웃었다.

전도연의 복귀작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담았다. 다음달 3일 개봉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