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라디오스타’ 정경미, 윤형빈 공개 이벤트에 “제발 오지마”…무슨 일?

등록 : 2019.04.16 13:44

‘라디오스타’ 정경미가 출연했다. MBC 제공

개그우먼 정경미가 윤형빈과의 폭소 유발 스토리를 공개했다.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서 정경미는 새로운 별명 때문에 윤형빈이 사죄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극한다.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한 윤형빈이 정경미에게 ‘국민 요정’에 이어 새로운 별명을 붙여줬다. 하지만 집에 돌아와 그녀에게 싹싹 빌며 사죄를 한 사실이 밝혀지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정경미는 윤형빈의 이벤트에 손까지 떨며 당황했던 경험을 털어놓는다. 윤형빈이 정경미의 생일을 맞아 여러 사람 앞에서 공개 이벤트를 열었다.

임재범의 고해를 부르며 점점 자신에게로 다가오는 그의 모습에 정경미는 속으로 “제발 오지 마라”하고 빌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정경미는 엄마들을 위해 ‘투맘쇼’ 공연을 하고 있다고 밝혀 주목을 끈다. 오로지 엄마들의 스케줄과 취향을 고려해 만든 신선한 공연 스타일에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정경미-윤형빈 부부가 과거 김구라 때문에 ‘현타’를 겪은 사연도 공개된다. 과거 방송에서 김구라가 툭 던진 질문에 그들은 말문이 턱 막히며 아무런 답변도 하지 못했다.

이후 집에 돌아와 그 질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다 뜻밖의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히며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정경미는 남편 윤형빈에게 아직도 감추는 것이 있다고 고백한다. 어느덧 결혼 7년차가 된 그들이지만, 여전히 ‘이것’은 감추고 있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다른 게스트들은 ‘이것’에 관한 저마다의 팁을 공유하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정경미는 아주 스페셜한 무대를 준비해 기대를 모은다. 반가운 조력자들의 등장과 센스 넘치는 개사로 스튜디오가 초토화 됐다고 전해지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