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TV는 사랑을 싣고’ 함소원, 학창 시절 도움 준 무용과 은사 찾았다…감동의 사연은?

등록 : 2019.04.19 23:01

‘TV는 사랑을 싣고’ 함소원이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밝혔다.KBS 방송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 함소원이 눈물 젖게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밝히며 자신을 도와 준 은사를 찾았다.

함소원이 ‘TV는 사랑을 싣고‘ 함소원이 학창 시절 도움을 준 은사를 찾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함소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고등학교 3학년 시절, 1년 동안 학원비를 받지 않고 무료로 자신을 지도해준 무용학원 원장과 담당 선생을 찾는 사연을 밝혔다.

그는 학창 시절 부친의 사업 실패와 연이은 주식 투자 실패로 집안이 크게 기울어졌지만 학원 선생들의 배려로 무용을 계속 배울 수 있었다는 것.

특히 방송에서 찾으려는 무용학원 원장선생님 한혜경은 1년간 학원비를 받지 않고 무용 강습을 해주며 무용의 끈을 놓지 않을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던 사연을 밝혔다.

방송 말미 함소원은 한혜경 선생님과 만났고 감사의 눈물을 흘렸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