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 남태부와 전세역전 된 사연은? ‘쭈글모드’ 발동

등록 : 2019.04.19 23:08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제공

김하경이 전 남친 남태부 앞에서 쭈글모드(?)를 발동시킨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 17, 18회에서는 갑을케미 터졌던 전 연인 강미혜(김하경)와 방재범(남태부)의 입장이 급 전세역전(?)된 에피소드가 그려지며 웃픈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강미혜는 전 남친 방재범의 애정공세에도 끊임없이 튕기며 선을 그었다. 또한 지난 방송에서 방재범은 강미혜가 계약한 돌담길 출판사의 편집장 김우진(기태영)의 우월한 비주얼에 귀여운 질투(?)까지 보였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 속, 심각한 방재범 옆에서 폭풍 눈치를 보고 있는 강미혜의 모습이 지금까지와는 180도 달라진 두 사람의 입장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그녀의 다급한 표정과 미묘하게 난처해 보이는 방재범의 상반된 텐션은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과연 전 연인 관계였던 두 사람이 하루아침에 전세역전(?) 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20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17, 18회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