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스포] “호기심은 확신으로” 윤지성, 예비 곰신 위한 일기

등록 : 2019.04.25 18:00

윤지성이 고백송으로 이별의 아쉬움을 달랬다. ‘너의 페이지’ MV 캡처

가수 윤지성이 입대 전 신곡으로 팬들에게 확신을 줬다.

윤지성은 25일 오후 6시 스페셜 앨범 ‘디어 다이어리(Dear diary)‘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너의 페이지‘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지난 2월 솔로 데뷔 앨범 ‘어사이드(Aside)‘를 선보인 윤지성의 초고속 컴백작이자 오는 5월 14일 현역 입대를 앞두고 팬들을 위해 준비한 이번 ‘디어 다이어리‘는 따뜻하고 섬세한 느낌으로 감성을 자극한다.

솔로 데뷔 3개월 차에 입대가 결정됐지만 윤지성은 ‘너의 페이지‘를 통해 추억을 간직하고 앞으로 계속될 이야기에도 함께 하길 바라는 마음을 전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어쿠스틱 기타와 감미로운 목소리의 조화는 이런 메시지에 진정성을 더해준다. 윤지성이 추구하는 슬로건이 ‘지성이면 감성‘인 만큼 세련된 표현력이 귓가를 사로잡는다.

노래에서 윤지성은 "말로 다 설명 못할 무언가. 그 의미는 우리만 알잖아. 새로운 페이지를 열어. 아름다운 말들로 너를 채워넣을 거야. 너의 페이지를 열어. 전부 그려놓을게. 내 맘에"라는 확신에 찬 화법을 사용한다. 그렇게 윤지성은 "호기심은 믿음으로 변해. 너는 매일 스며들어. 어느새 내 일상의 전부가 되었어"라고 벅차게 고백했다.

정석적인 사랑 노래답게 윤지성은 "세상엔 설명 못할 무언가 문득 찾아온 기적이 있어. 나에겐 그건 바로 너니까. 상상도 못할 일들로 가득 채워진 내 하루야. 너를 만났던 그 날 이후로 매일"이라며 부드럽고도 적극적으로 애정을 내비쳤다. "우리의 이야기, 우리의 페이지"로 마무리된 노래의 ‘너‘는 또 하나의 연인인 팬들로도 해석된다.

지난 2017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데뷔한 이후 워너원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친 윤지성은 쉼표를 준비하고 있다. 그래도 좋은 추억으로 채운 다이어리, 앞으로 더 약속된 많은 페이지가 있어 아쉬움을 최소화했다. 윤지성은 이런 솔직한 마음을 노래로 알려줬고, 팬들 역시 그만큼이나 큰 감동으로 화답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윤지성은 오는 5월 3일 뮤지컬 ‘그날들‘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4일과 5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스페셜 팬미팅 ‘디어 다이어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