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마리텔V2’ 권해봄 PD “몸치? NO…박진영에게 춤 배우고파” (인터뷰)

등록 : 2019.04.26 07:00

‘마리텔V2’ 권해봄 PD가 춤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MBC 제공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이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이번엔 ‘마리텔V2’라는 타이틀과 함께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2년간 각계각층 인사들의 1인 인터넷 생방송 대결이라는 신선한 콘텐츠로 큰 반향을 일으키며 사랑 받았던 MBC ‘마리텔’이 새 시즌으로 단장을 마치고 지난달 출발을 알렸다.

‘막내딸’ 아이즈원 안유진부터 ‘마리텔’의 원조 터줏대감 김구라를 비롯해 강부자, 야노시호, 김수미, 홍진영, 정유미, 정형돈 등 새로운 얼굴들로 다시 한 번 부흥기를 겨냥한 ‘마리텔V2’. 본지는 최근 ‘마리텔V2’의 두 중심축, 박진경, 권해봄 PD를 만났다.

시즌 1 당시 조연출을 맡아 다양한 생방송 방에서 실험체로 활약하며 ‘모르모트 PD’라는 애칭을 얻었던 권해봄 PD는 새 시즌 메인 연출로 복귀했다. 시즌 1의 메인 연출을 맡았던 박진경 PD와의 공동연출이다.

위치는 바뀌었으나, 시즌2에서도 ‘모르모트PD’라는 애칭에 걸맞는 권해봄 PD의 활약은 계속됐다. 권 PD는 최근 몬스타엑스 셔누의 생방송에 등장, 이채연-셔누와 함께 춤을 추며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으로 안방극장에 폭소를 선사했다.

‘마리텔’ 시즌 1에 이어 시즌2까지 국내에서 내로라 하는 춤꾼들에게 춤을 배워온 권 PD. 그럼에도 늘 한결 같은 춤 실력에 대해 권 PD는 “채팅창에서도 많은 분들이 저에게 ‘언제나 리셋’이라고 하시더라”며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권 PD는 “사실 방송 상에서는 2주에 걸쳐서 나가는 댄스 수업이라도 실제로는 세 시간 정도 배우고 끝나는 과정이다 보니 배우고 나면 금세 리셋되더라”며 “그래도 세 시간 동안 잘 보시면 제가 어떻게든 발전을 하긴 한다. 뭘 배우면 못하긴 하는데 나름대로 어떻게든 하긴 한다. 많은 분들이 제가 굉장히 몸치인 걸로 아시는데, 저도 발전이 있긴 하다”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앞으로 권 PD가 춤을 배워보고 싶은 ‘댄스 선생님’은 누구일까. 권 PD는 큰 고민 없이 “박진영 씨한테 배워보고 싶다”고 JYP의 수장 박진영을 언급했다. 이어 권 PD는 “어떤 안무든 하시는 분이니까. 박진영 씨라면 조금 몸을 유연하게 만들어 주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는 이유를 덧붙이며 수업에 대한 열망을 전했다.

한편 ‘마리텔V2’는 선별된 스타와 전문가가 자신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직접 PD 겸 연기자가 되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인터넷 생방송을 펼치는 1인 방송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