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블라인드 오디션 ‘지니스테이지’, 웃음과 감동 넘어 감탄 자아낸다

등록 : 2019.05.16 18:07

‘지니 스테이지’가 이번 주도 감동과 웃음을 선사한다. MBC뮤직 제공

가수 핫펠트, 수란, 우디, 하은이 ‘지니 스테이지‘ 지원자들에게 감탄했다.

16일 방송되는 MBC 뮤직 ‘지니 스테이지‘에서는 탄탄한 실력과 특별한 사연을 가진 지원자들이 등장한다. 이에 3인 3색 응원 크루 또한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먼저 Mnet ‘불토엔 혼코노’에 출연해 ‘힐링 보이스’로 대중을 사로잡은 바 있는 안선용 씨는 위암 3기를 극복한 형을 위한 무대를 준비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노래하는 무대에 서기 위해 20kg을 감량하며 비인기 장르인 여성 팝페라 그룹 아리엘을 알리고자 나온 노연주 씨 역시 단단한 포부로 무대 그 자체를 즐길 계획이다.

이외에도 피아노를 치던 언니 옆에서 노래를 불렀던 최연소 지원자인 송유진 씨,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는 각오로 도전한 인기 1인 크리에이터 태일찬 씨의 무대가 공개된다.

‘지니 스테이지‘는 이들에게 기적 처럼 찾아온 기회의 문이다. 그만큼의 각오로 웃음과 감동 가득한 무대가 ‘지니 스테이지’ 시청자들에게 듣고 보는 즐거움을 안기고 있다.

개성 만점 지원자들 덕에 감탄의 연속인 응원 크루들의 모습도 그려진다. 지원자들의 무대 후 놀람과 환호의 박수는 기본, 응원을 얻기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

특히 핫펠트와 수란은 “배우인 것 같다”며 지원자의 직업을 단번에 알아맞히는 센스를 발휘했고, 우디와 하은은 오가는 입담 케미로 이번에도 프로그램의 웃음을 책임진다.

‘지니 스테이지’는 꿈의 무대를 향해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승부하는 블라인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MBC 뮤직에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MBC 드라마에서는 매주 금요일 25시 10분에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