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옥택연, “별명 ‘캡틴코리아’ 굉장히 부담스럽지만 더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

등록 : 2019.05.21 23:16

옥택연이 상남자로 돌아왔다. SBS 방송 캡쳐

옥택연이 별명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옥택연의 전역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옥택연은 전역을 축하해주기 위해 모여있는 팬들과 취재진들을 보고 반가운 미소를 띄었다.

옥택연은 실감이 나냐는 질문에는 "오늘 아침까지 기상 나팔을 듣고 일어나서, 내일 아침에 기상 나팔을 들으면 실감 날 것 같다"고 답했다.

특히 옥택연은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에 "부담되는 별명이기도 한 것 같은데, 이름에 걸맞게 제가 더 잘 해야 된다는 생각도 했다"고 답했다.

한편, 옥택연은 “기다려주셔서 너무 감사 드리고 빨리 좋은 작품 선정해서 찾아 뵙도록 하겠다.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