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해피투게더4’ 허송연, 전현무와 열애설 밝히며 시선집중...입담+매력 ‘뿜뿜’

등록 : 2019.05.24 07:33

허송연이 화제다. KBS2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4’에서 허송연이 무정제 순수입담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허송연은 전현무와의 헛소문에 울분을 토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허송연 열애’라는 가짜 뉴스가 세간에 퍼졌던 것. 이에 허송연은 “아무도 안 믿을 거라 생각했는데 외국에 사는 지인들까지 연락이 왔다. 정말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전현무 또한 “허송연과는 허영지를 포함한 지인 모임에서 친해진 사이다. 평소 허영지와 허송연에게 방송에 나온 맛집 정보를 알려주는데 헛소문이 생긴 이후 일절 연락을 못했다”며 억울함을 토해냈다. 이어 허송연은 “헛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다가오지 못할까 봐 걱정이다”라며 깨알 같은 속내 고백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허송연은 생방송 실수를 공개해 웃음을 더했다. 허송연은 “인이어에서 피디님 목소리가 들리면 나도 모르게 내가 하던 말을 멈춰버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어느 날은 아는 단어인 ‘맥세권’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 반가워서 ‘맥도날드’라는 상호를 그대로 말했다”며 아찔한 실수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15조원을 15원으로 말한 적도 있다”며 아슬아슬했던 생방송 기억을 모두 털어놔 시청자들의 입가에 자동미소를 짓게 했다.

한편 이날 허송연은 동생 허영지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허송연은 “허영지와 싸우다가도 갑자기 함께 밥을 먹으러 간다”며 현실 자매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어 ‘허영지 언니’로 불리는 것에 대해 허송연은 “어릴 땐 영지가 ‘송연이 동생’으로 불렸다. 지금 ‘영지 언니’로 불리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영지가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안방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도 잠시, 허송연은 “영지 등에 빨대 꽂으려구요”라고 덧붙여 포복절도를 유발했다.

KBS2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