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주지훈, 서울→타이베이…亞 투어 ‘올 어바웃 주지훈’ 팬미팅 개최

등록 : 2019.05.24 10:45

주지훈이 아이사 팬미팅을 개최한다. 키이스트 제공

주지훈이 아시아 전역의 팬들과 뜨거운 여름을 보낼 예정이다.

주지훈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주지훈이 서울을 시작으로 방콕, 홍콩, 타이베이(대만) 총 4개 도시에서 팬미팅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최되는 2019 아시아 투어 ‘올 어바웃 주지훈’은 2013년 ‘주지훈 위드유’ 팬미팅 이후 약 6년 만에 개최되는 팬미팅이다. 더욱이 팬들과 만나 소통하는 공식적인 자리인 만큼 어떤 무대와 이벤트를 펼칠지 많은 팬의 관심이 집중된다.

2017년 ‘신과함께-죄와 벌’을 시작으로 2018년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쌍 천만 관객을 이끌고 영화 ‘공작’, ‘암수살인’까지 잇따라 흥행에 성공한 주지훈은 지난해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2019년 1월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을 통해서도 연기력과 스타성을 입증하며 명실상부 대세 배우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주지훈의 활동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주지훈은 일찍이 MBC 드라마 ‘궁’을 통해 신드롬급의 인기를 얻으며 아시아 전역에 팬덤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주지훈이 출연한 ‘신과함께’, ‘공작’, ‘킹덤’ 등이 일본, 태국, 대만, 홍콩 등에서 오픈되자 주지훈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며 현지 매체 인터뷰와 팬미팅 문의가 쏟아진 상황이다.

이에 한국을 시작으로 태국, 홍콩, 대만에 이르기까지 아시아 팬들과의 만남을 계획하게 됐다는 후문. 더욱이 데뷔 이후 주지훈의 첫 아시아 투어로 더욱 의미 있는 팬미팅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9 아시아 투어 ‘올 어바웃 주지훈’ 서울 공연은 7월 21일 개최된다. 티켓 오픈은 다음 달 중순으로 아시아 투어 상세 일정 및 예매 일정은 추후 키이스트 홈페이지 및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주지훈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2’ 촬영에 한창으로 팬미팅 준비를 병행하고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