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남진 “이제 시작인 것 같은데 벌써 55주년, 전부 팬들 덕분”

등록 : 2019.05.24 11:42

남진이 55주년 헌정앨범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호연 기자

가수 남진이 55주년과 헌정앨범 제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남진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자신의 데뷔 55주년 기념 헌정앨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기쁜 마음으로 자리에 선 남진은 "헌정앨범이라는 이야기를 저도 처음 들어봤다. 이 영광스러운 앨범을 발표할 수 있게 준비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남진은 "반세기 동안 전국의 많은 그시절 10대 소녀부터 오늘(날 중년)에 이르기까지 많은 여러분이 히트곡을 만들어주셨다. 부르긴 제가 불렀지만, 여러분이 만들어주지 않으셨다면 어떻게 헌정앨범을 만들 수 있었겠냐. 다시 한번 전국에 계신 팬 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남진은 "여러분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노래를 멋진 후배님들이 다시 불러준다는 게 저도 기대되고 흥분된다. 가수는 누구나 자신의 색깔이 있다. 후배님들이 부르는 노래는 제 노래가 아니라 후배님들의 노래가 될 것"이라며 "준비 단계인 지금부터 후배님들의 노래가 기대된다. 후배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특히 남진은 "저는 이제 시작인 것 같은데 55년이 이렇게 빨리 지날지 몰랐다. 저는 다시 한번 시작하는 기분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진의 55주년 헌정앨범은 오는 8월 중 발매를 목표로 한다. 1965년 데뷔해 55년차를 맞은 남진은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라 불리는 트로트의 황제 중 한 명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