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보이스3’ 이진욱, 그의 실체 서서히 드러나며 ‘긴장감 UP’…시청률 ‘자체 최고’

등록 : 2019.05.27 09:15

‘보이스3’가 화제다. OCN 방송 캡처

‘보이스3’ 이진욱의 실체가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연이은 충격 전개에 시청률은 평균 5.4%, 최고 6.0%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 6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5.4% 최고 6.0%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도 평균 5.1%, 최고 6.0%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나음이주여성센터 묻지마 테러 사건’과 ‘구광수(송부건) 형사 살해시도 사건’의 전말이 밝혀져 충격을 선사했다. 먼저 테러 피해자였던 천윤미(박명신) 소장은 차별과 편견으로 한국 생활에 어려움을 겪던 이주여성들의 고충과 억울함을 대변하는 척하며 조직적으로 불법 영아 매매를 해왔던 가해자였다. 결국 ‘나음이주여성 센터 묻지마 테러 사건’은 아이를 잃은 한 피해자가 복수를 위해 저질렀던 비극적인 사건이었던 것.

구광수 형사를 살해시도 했던 티나(카슨 알렌) 역시 이들의 공범이자 또 한 명의 피해자였다. 한국 남자와 사랑에 빠져 국제결혼을 했지만, 한국에서의 삶은 끔찍했다. 갖은 차별과 폭행, 그리고 자신의 아이까지 남편이란 사람이 친권을 행사해 입양 보냈던 것. 티나는 아이의 기록을 찾기 위해 천소장의 공범이 됐다. 테러가 벌어졌을 때 티나가 찾던 장부가 그것. 골든타임팀이 찾아낸 천소장의 장부엔 아이가 태어난 날짜와 대리모, 구매자, 목적과 금액이 적혀있어 경악을 안겼다.

한편, 도강우(이진욱)의 상태를 알아보던 나홍수(유승목) 계장의 초초함은 불안함으로 바뀌었다. 일본에서 도강우에게 각성제를 구해주던 자에게 듣게 된 충격적 이야기, “뭐야, 그 양반 사람 죽이기라도 한 거야?”라더니 “도강우 상태 알고 전화한 거 아닌가? 싸이코패스 그거”라고 한 것. 게다가 그 사람 말대로 도강우의 집엔 구석구석 설치된 CCTV도 모자라 고문 도구들이 발견됐다.

이 혼란스러운 사실을 그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혼자 도강우를 찾기 시작한 나홍수 계장. 하지만 그 시각, 도강우는 밀항하려던 송장벌레(이민웅)를 잡아 위협하고 있었다. 그리고 결국 송장벌레 머리에서 나기 시작한 피가 귀로 흐르는 순간, 각성의 전조가 시작됐다. 어느새 서늘하고 차가운 눈빛으로 돌변한 도강우, 결국 살인을 저지르게 될까.

‘보이스3’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 OCN 방송된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