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효린 “법적대응” 입장에도 ‘학폭 주장’ 네티즌 재등장…논란ing [종합]

등록 : 2019.05.27 08:33

효린의 학교폭력 의혹이 이어지고 있다. MBC 제공

가수 효린의 학교폭력 의혹이 종결되지 않고 있다.

지난 25일 네티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을 통해 "15년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효린에게 보낸 SNS DM(다이렉트 메시지) 캡처 화면을 공개했다. 이 주장은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됐고, 더 많은 네티즌이 효린에게 해명 및 진실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효린은 26일 오전 소속사 브리지를 통해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첫 번째 공식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이 없다. 심지어 아까 DM을 한번 더 보냈는데 읽지 않았다"는 추가 글을 올렸다. 네티즌의 관심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같은 날 오후 A씨는 원글을 삭제해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이날 오후 6시께 추가 공식입장을 통해 "앞서 게시됐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이라며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럼에도 27일 오전 현재까지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은 상황이다. 자신이 A씨라고 주장하는 또 다른 네티즌은 "기사가 뜨고 몇 시간 뒤 김효정(효린 본명)한테 ‘미안하다. 연락처 보내줄 수 있냐‘는 내용의 DM 답장이 왔는데 6시간째 연락이 없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 댓글에 관련한 효린 측의 추가 공식입장은 아직 없다.

과연 효린과 A씨의 진실 공방이 어떻게 이어질지, 효린이 두 번째 공식입장에서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밝혔듯, 추후 이미지를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