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조여정 “‘기생충’ 이정은 연기, 넋 놓고 보게 돼” (인터뷰②)

등록 : 2019.05.31 12:27

조여정이 인터뷰를 통해 생각을 밝혔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여정이 이정은의 연기에 대해 극찬했다.

조여정은 31일 오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기생충‘에서 부잣집 사모님과 입주 가사도우미로 호흡을 맞춘 이정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정은 선배 연기는 내가 봐도 놀랍다. 언니가 연극하는 것도 대학교 때 좀 봤다. 드라마를 보고 좋아하던 선배다. 되게 매력 있다고 생각했다"며 "이번에 만나게 되니까 더 좋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언니랑 찍을 때 너무 좋아서 신이 더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뒤뜰에서 마주보고 앉은 장면에서 시무룩한 표정은 자연스럽게 나온 거다. 사심이 담겨있었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조여정은 또 "(이정은의) 인터폰 장면은 볼 때마다 놀랍다. 넋 놓고 보게 되는 장면들이다. 어떻게 저렇게 연기할까 싶다"라며 "틀이 없는 듯한 연기, 자유롭게 뛰어다니는 느낌이다"라고 극찬했다.

더불어 그는 ‘기생충‘ 속 탐나는 역할에 대해 묻자 "내가 나이가 더 어렸다면 기정 역을 해보고 싶고, 더 나이가 들었다면 문광 역할을 해보고 싶었을 것"이라며 웃었다.

봉준호 감독과 작업에 대해선 "감독님이랑 작업할 기회가 없을 거라 생각했다. 평소에 감독님 작품들을 보면서 ‘나는 봉 감독님이랑 작업할 일이 없을 건가봐‘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할 수 있는, 내 또래 여배우 역할이 있는 영화가 있을까 싶었다. 신기하게 이번에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재작년 12월에 연락을 받았다. ‘인간중독‘을 보고 나를 선택했다고 들었는데, 재밌는 사람처럼 느낀 거 같다. 나도 좀 이상한 거 좋아한다. (웃음) 감독님이 ‘우리 영화 좀 이상해요‘ 하시길래 그런 거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한편 ‘기생충‘은 지난 30일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