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KBS 시청률 요정→명예사원증 받을까? “검토 중”

등록 : 2019.06.12 14:44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KBS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KBS 제공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KBS 명예사원증을 받는 영광을 누릴 수 있을까.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는 ‘단, 하나의 사랑’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혜선과 김명수가 참석했다.

신혜선은 앞서 출연했던 ‘황금빛 내 인생’을 비롯해 현재 출연 중인 ‘단, 하나의 사랑’까지 역대 출연했던 KBS 드라마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률 요정’으로 활약하고 있다.

이날 신혜선은 자신과 남다른 인연이 있는 KBS에서 또 다시 작품을 하게 된 소감에 대해 “KBS를 사랑하고 있다.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 한 채널에 충성하겠다는 말을 하긴 어렵지만 지금 현재는 KBS를 사랑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단, 하나의 사랑’ 강병택 CP는 이날 현장에서 “내부적으로 KBS 명예 사원증 발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깜짝 발언을 더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또 신혜선은 “‘황금빛 내 인생’이라는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을 KBS에서 했었다. 그리고 1년 후에 저에게 큰 빛을 줬던 방송사에서 새로운 작품을 하고 있는 것이 감회가 새롭다”며 “또 시간이 흐른 뒤에 또 좋은 작품으로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채널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한편 지난 22일 첫 방송 된 ‘단, 하나의 사랑’은 방송 직후 수목극 1위 자리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현재까지 수목극 1위를 지키고 있는 ‘단, 하나의 사랑’은 지난 12회 시청률 8.7%를 기록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