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전소미 “JYP와 불화? NO…서로 응원”

등록 : 2019.06.13 16:59

전소미가 JYP와의 불화설을 일축했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전소미가 JYP와의 불화설에 선을 그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FAN(판) 스퀘어에서는 전소미의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으로 엠넷 ‘식스틴’과 ‘프로듀스101 시즌1’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던 전소미는 아이오아이 활동을 마친 뒤 JYP와 결별,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인 더블랙레이블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날 전소미는 두 소속사의 차이점에 대한 질문에 “이적을 하고 나니 새로운 환경이기도 하고 (JYP와 더블랙레이블이) 추구하는 스타일도 많이 다른 것 같다”며 “또 솔로 데뷔를 준비했다는 게 많이 바뀐 점이 아닌가 싶다. 가깝게 지내면서 직접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재미있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 전소미는 일각에서 제기된 JYP와의 불화설에 대한 질문에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뒤 “음악적으로 지향하는 부분이 좀 달랐던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나올 시기에는 충분한 대화를 나누고, 많은 이야기가 오고 갔다. 아무 이유 없이 서로 응원을 하는 상태로 나오게 됐다. 저 또한 JYP를 응원하고 있고, JYP에서도 저를 응원해주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이며 불화설을 일축했다.

더블랙레이블의 대표 프로듀서 테디와의 작업 소감도 이어졌다. 전소미는 “처음 미팅을 하러 갔을 때 테디 오빠와 만났었다. 당시 활동 계획을 물어보니 행복하게 상상하시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었다”며 “날 위해 생각하는 분이 있다는 것이 감동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소미의 데뷔 싱글과 동명의 타이틀곡 ‘벌스데이’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롭게 태어나는 전소미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댄스-힙합곡이다. ‘벌스데이’는 더블랙레이블의 대표 프로듀서인 테디가 작곡을 맡았고, 전소미 또한 직접 공동 작곡에 참여했다. 이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수록곡 ‘어질어질’이 함께 수록됐다.

전소미의 데뷔 싱글 ‘벌스데이’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