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세젤예’ 동방우, 김소연 홍종현 결혼 허락…그의 진짜 속내는?

등록 : 2019.06.16 23:29

‘세젤예’ 김소현이 동방우에게 홍종현과 결혼을 허락받았다.

김소현과 홍종현이 결혼을 허락 받았다.

16일 오후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강미리(김소연)과 한태주(홍종현)이 결혼 허락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미리는 전인숙(최명길)에게 “눈 가리고 아웅 하는게 얼마나 더 갈 거 같냐”며 모녀 관계를 밝히자고 밝혔다.

이에 전인숙은 끝까지 강미리의 말에 동조하지 않고 “죽어서 눈 감을 때까지 몰라야 된다. 모든 게 다 네 뜻대로 굴러가지 않는다”며 “모녀 사이라는 게 드러나면 나뿐만 아니라 너와 가족 모두가 끝이다”라고 경고했다.

한태주와 강미리의 관계가 회사 내에서 소문으로 퍼졌다. 한태주도 강미리와 다시 잘해보려고 애썼다.

그 시각 한회장(동방우)에 불려간 강미리는 “대표 자리보다 이 집 며느리가 되고 싶냐”는 말에 “이 집 며느리 될 생각 추호도 없다. 제 삶의 가치를 의심받는 것 같아 불편하고 불쾌하다”하다고 답했다.

이어 강미리는 “태주 완전히 정리하는 건가?”라는 한종수의 질문에 “네. 정리 수순 밟고 있다”라고 답했지만 한 회장은 “눈빛이 그렁해”라며 강미리를 의심했고 결국 그의 뒷조사를 다시 시켰다.

이후 다음 날, 한회장은 강미리에게 “너 태주랑 결혼해라. 너 우리집 며느리해라. 난 네가 마음에 든다”라고 허락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