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신동엽, 11살 고민 주인공 소녀 눈물에 당황…”누가 나 대신 진행 좀…”

등록 : 2019.06.16 23:45

KBS 제공

‘안녕하세요’ 신동엽이 딸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오는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9살 동생 때문에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는 11살 소녀의 ‘사는 게 쉽지 않네요’ 사연이 소개된다.

고민주인공은 동생이 과자나 초콜릿을 뺏어 먹는가 하면, 시도 때도 없이 자신을 꼬집고 때려 고민이라고 했다. 이런 동생과 다툴 때면 엄마가 항상 동생 편을 든다며 억울해했고, 그럴수록 동생이 점점 더 버릇이 나빠져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하소연했다.

이어 등장한 동생은 본인의 잘못을 바로 인정하면서도 “언니가 장난감을 못 만지게 해 때렸다”라더니 당시에 느꼈던 서러움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연이 진행되는 내내 신동엽은 고민주인공을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살뜰히 챙기는 딸바보 아빠의 모습을 엿보였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 속 눈물을 흘리는 고민주인공의 옆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신동엽의 모습이 포착됐고, 고민주인공의 눈물에 할 말을 잃은 신동엽이 “누가 대신 진행 좀…”이라며 당황했다고 해 이날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영자가 고민주인공 동생에게 한마디 말을 건네던 중 말실수를 하자 장난기가 발동한 신동엽은 이를 놓치지 않고 이영자 놀리기에 나섰다. 이와 관련 양팔을 펼쳐 들고 자세를 취하고 있는 신동엽의 옆에서 이영자가 시선을 피하며 민망해하는 모습이 공개돼 도대체 무슨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그리고 이영자를 놀린 신동엽의 최후는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딸 바보 신동엽이 당황한 이유가 공개될 KBS 2TV ‘안녕하세요’ 418회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