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 부모 참관 수업부터 긴장 속 첫 육아상담 ‘우여곡절’

등록 : 2019.06.16 22:46

SBS 제공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참관수업 준비기가 공개된다.

최근 윤상현은 딸 나온이의 머리를 직접 잘라주기로 했다. 평소 ‘이발병 출신’이라는 남다른 자부심을 보였던 만큼 그 실력을 보여주게 된 것이다.

하지만 나온이가 이리저리 도망다니는 탓에 이발에 실패했고, 지켜보던 메이비는 “내 머리카락은 끝만 다듬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윤상현은 가위를 들었지만, 메이비의 머리카락을 자르다 “가위가 이상하다”며, 장비탓을 시작해 메이비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이후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나겸이 참관수업을 앞두고 ‘참관수업룩’을 고르기 위해 옷가게를 찾았다. 메이비는 지난번에 만난 절친 권진영에게 “윤상현이 골라준 옷 과하다”라고 밝힌 바 있는 만큼 윤상현의 ‘과한 룩’ 추천에 참다 못해 한마디 던지며 ‘패션이몽’에 이은 ‘꽃무늬이몽’을 예고했다.

이밖에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참관수업이 끝난 후, 긴장이 역력한 표정으로 깊어진 육아고민 해결을 위한 상담센터를 찾았다. 윤상현은 “교무실 끌려온 것 같다”며 상담 결과에 궁금증을 더했는데,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육아 상담 결과는 17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너는 내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