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비디오스타’ 린지, 돌발고백 “2NE1으로 데뷔할 뻔 했다”

등록 : 2019.06.18 22:55

린지가 산다라박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MBC 에브리원 방송 캡쳐

걸그룹 피에스타 출신 린지가 2NE1으로 데뷔할 뻔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아이돌 데빌즈’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남우현, 켄, 남태현, 린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린지는 "YG에서 1년 정도 연습생 생활을 했다. 그때 2NE1 멤버와 스피카 김보형, 그리고 내가 있었다. 진짜 서바이벌이었다. 몇 명이 데뷔할지 모른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헤어지던 날, 멤버들과 인사를 하고 다라 언니와 포옹을 하는데 언니 눈에서 눈물이 났다. 낯선 멤버임에도 제가 눈물이 나는 존재라는 게 너무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