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하연수, 댓글 태도논란→SNS 비공개→비난여론에도 ‘입장 無’ (종합)

등록 : 2019.06.19 17:53

하연수가 SNS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하연수 SNS

배우 하연수가 또 다시 SNS 댓글로 인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이 직접 그린 족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하연수의 댓글 반응은 과도한 반응이라는 지적을 받으며 논란을 키웠다. 하연수 SNS 캡처

해당 사진이 공개된 이후 한 네티즌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하신 건가요?”라는 댓글을 달았고, 하연수는 해당 댓글에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하연수가 사소한 질문에 과도하게 까칠한 반응으로 대했다는 점을 지적했고, 이는 태도 논란으로 불거졌다. 하연수는 해당 논란이 확대된 이후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하연수의 SNS 비공개 전환에도 불구하고 현재 하연수의 태도논란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등극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상태다. 이번 태도 논란은 지난 2016년 하연수가 SNS에서 한 팬에게 남긴 댓글로 인해 불거졌던 태도 논란과 닮아있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당시 하연수는 태도 논란이 불거지자 자필 편지를 공개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하연수에 대한 비난 여론이 여전히 거센 가운데, 하연수의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본지에 “이번 논란과 관련해 따로 공식 입장을 밝힐 계획은 현재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2013년 드라마 ‘몬스타’로 데뷔한 이후 ‘감자별 2013QR3’ ‘오! 반지하 여신들’ ‘리치맨’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