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작은 필모의 아버지 됐다”...이필모, ♥서수연 임신 인정→첫 소감

등록 : 2019.06.20 11:59

배우 이필모가 아내 서수연의 임신을 공식 인정했다. 서수연 SNS

배우 이필모가 아내 서수연의 임신 사실을 공식 인정하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4월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으나 당시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가운데 20일 이필모는 소속사를 통해 뮤지컬 ‘그날들’을 마치는 소회를 전하며 예비 아빠가 된 소감을 덧붙여 약 두 달 만에 2세 임신 소식을 공식 인정했다.

이필모는 고(故) 김광석의 노래로 만들어진 화제의 뮤지컬 ‘그날들‘에 청와대 경호원인 주인공 차정학으로 캐스팅, 지난해 가을부터 연습 기간을 포함해 8개월 간 집중해 왔다.

그는 이날 소속사를 통해 "2018년 가을에 연습을 시작했으니 8개월가량 지났는데, 뭔가 한 순간에 지나가 버린듯한 아쉬움이 있다"며 "너무나 쓸쓸해 보이는 한 남자를 떠나 보내야 해서 조금은 울적한 기분도 든다"는 소감을 전했다.

고(故) 김광석을 어려서부터 존경했다는 이필모는 "어릴 때 김광석이란 가수는 통기타와 하모니카 하나로 도저히 흉내 낼 수 없는 소울을 만들어냈다"며 "그가 부르는 노래 이상의 감정이 휘몰아쳐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지인들을 불러 술을 마시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날들‘ 제작진은 모든 공연에서 항상 객석 중앙에 고 김광석의 흑백 사진과 꽃 한송이를 정성스레 모셔놓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필모는 "마치 고 김광석 님이 바라보고 있는 것 같아 매 순간이 감동이었고 울컥했다"며 "차정학이라는 인물은 슬프고도 너무나 아름다워서 배우로서 가슴이 벅찼다"고 함께한 모든 배우, 제작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날들’을 하던 중 2세 임신 소식을 접하며 예비 아빠가 된 이필모는 “그 동안 제 삶에도 커다란 변화가 있어서, 이제 가장이자 곧 태어날 작은 필모의 아버지가 됐다”며 “40대의 배우로 또 한 걸음 내딛어, 언제나 책임감 있는 모습과 연기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더욱더 담금질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이며 임신 소식에 대한 기쁨과 책임감을 드러냈다.

한편, ‘그날들’ 공연을 마친 이필모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