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신애련, 28세에 연매출 400억 비결은? “5600개의 전화번호를 모아 모두 전화했다”

등록 : 2019.06.20 13:23

신애련이 성공 신화에 대해 언급했다. tvN 방송 캡쳐

요가복 브랜드 안다르의 신애련 대표가 자신의 성공 스토리를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는 신애련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애련은 요가복 브랜드를 만든 이유에 대해 “학창 시절부터 외모와 체형에 관심이 많았고 요가 강사로 일하면서 요가복이 흥미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사업을 시작했지만 홍보를 할 돈이 없었다”며 “포털사이트에서 전국 필라테스원 5600개의 전화번호를 모았고 2~3주제 걸쳐 모두 전화를 돌렸다”고 말했다.

특히 신애련은 자신의 나이가 28세라고 밝혔고, "작년에 출산을 해 아이가 14개월"이라고 덧붙였다. 이 얘기를 들은 이상민은 "매출이 400억이라고 하니 말을 놓을 수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