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퍼퓸’ 고원희 “망가지는 연기? 내 강점..부담 無”

등록 : 2019.06.24 16:57

고원희가 자신의 코믹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KBS2 제공

‘퍼퓸’ 고원희가 망가지는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KBS 신관 누리동에서는 KBS2 월화드라마 ‘퍼퓸’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성록과 고원희가 참석했다.

고원희는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부터 ‘퍼퓸’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망가지는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해 내며 코믹 연기의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고원희는 이 같은 코믹 연기로 인해 이미지가 굳어지는 데 대한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망가지는 것에 있어서 부담을 느낀 적은 없는 것 같다. 캐릭터고 연기라고 생각해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과거 제가 망가지는 역할을 했을 때 감독님께서 ‘너는 얼굴을 잘 쓰는 배우라는 게 강점이다. 그 강점을 잘 살리기 바란다’고 말씀해주셨던 기억이 있다. 그 장점을 잘 살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한 고원희는 “앞으로 다른 캐릭터를 만나고 그 때 최선을 다하면 그 인물로 봐 주실 테니까 매 작품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퍼퓸’은 인생을 통째로 바쳐 가족을 위해 헌신했지만, 한 가정을 파괴하고 절망에 빠진 중년 여자와 사랑에 도전해볼 용기가 없어서 우물쭈물하다가 스텝이 꼬여버린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퍼퓸’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