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기생충’,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흥행 1위

등록 : 2019.06.24 22:37

영화 ‘기생충’이 프랑스에서 흥행했다. ‘기생충’ 포스터

‘기생충‘이 역대 프랑스에서 개봉했던 한국 영화들 중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기생충‘은 지난 5일(이하 프랑스 현지시각 기준) 프랑스에서 개봉한 뒤 22일,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중 최다 관객을 동원했다.

개봉 18일 만에 누적 관객수 68만 1122명을 동원한 이 작품은 종전 ‘설국열차‘가 가지고 있던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흥행 1위의 자리를 새롭게 꿰차게 됐다. 지난 2013년 10월 30일 프랑스 현지 개봉한 ‘설국열차‘는 누적관객수 67만 8049명을 동원하며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1위 자리를 약 6년간 지켜왔다.

‘기생충‘은 17일에는 프랑스 전체 박스오피스 1위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같은 날 박스오피스 2위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3위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가 차지했다.

‘기생충‘은 한국과 프랑스에 이어 스위스(19일), 홍콩(20일), 베트남(21일), 인도네시아(24일)에서 개봉했다. 이어 싱가포르, 호주, 뉴질랜드가 오는 27일에 개봉하며, 대만은 28일에 관객들에 공개된다. 러시아와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독일, 폴란드, 스페인 그리스 등에서도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