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이돌룸’ 레드벨벳 조이, 섹시 다이너마이트로 성장? “데뷔 초에는 ‘귀엽조이’”

등록 : 2019.06.25 21:44

레드벨벳 조이가 매력을 뽐냈다. JTBC 방송 캡처

레드벨벳 조이가 화제다.

조이는 25일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서 자기애가 넘치던 데뷔 시절을 떠올렸다.

이날 조이는 “제가 지금은 섹시 다이너마이트다”라며 “데뷔 초에는 ‘귀엽조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왜 그렇게 됐느냐”는 물음에 “저도 이제 나이를 먹어가고 있어서(안 귀엽다)”고 답했다.

조이는 가수 카밀라 카베요의 노래 ‘하바나’에 맞춰 섹시 댄스를 선보였다. ‘큐티 은퇴식, 섹시 데뷔식’이라는 자막이 달리면서 웃음을 더했다.

아이린은 "성숙해지긴 했네"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