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 ‘봄밤’ 한지민 정해인, 더 할 나위 없는 꽉 막힌 해피엔딩

등록 : 2019.07.11 22:38

‘봄밤’ 정해인과 한지민이 해피엔딩을 맞이했다.MBC 방송캡처

‘봄밤’ 한지민과 정해인이 결국 모두의 반대를 극복하고 결혼을 약속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 마지막회에서 유지호(정해인)와 이정인(한지민)이 해피엔딩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기석(김준한)은 이정인과의 결혼을 막무가내로 밀어 붙였다.

하지만 아버지 권영국(김창완)은 이정인 부친 이태학(송승환)과 자식들 일에 말 싸움으로 감정이 상했기에 결혼을 반대했다.

권기석은 아버지에게 사진을 찍은 것을 지적하며 언성을 높였고 “너 할 만큼 했다”는 말을 듣고 드디어 모든 걸 내려 놨다. 이정인에게 행복을 비는 메시지를 보내며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로 결심했다.

권기석은 부친 권영국이 만나보라던 국회의원 딸을 만났고,

권기석은 아버지에게 "너 할만큼 했다"는 말을 듣고 모든 걸 내려놨다. 이정인에게 ‘미안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로 결심했다.

이정인 엄마 신형선(길해연 분)은 이태학 없이 유지호와 은우를 만났다.

유지호는 신형선을 만나는 자리에서“은우는 저만 믿고 있는데 무너질 수 없다. 정인씨도 마찬가지다. 저라는 사람 하나만 믿고 왔는데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내야죠”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이정인 가족은 눈물을 흘리고 만다.

이후 이정인도 유지호 부모님께 인사했다. 이정인은 “두 분 걱정 많으신 거 안다. 덜하셨으면 좋겠다. 서로 배려하면서 예쁘게 지내겠다. 그리고 은우한테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인은 유지호 부모와 술을 마시다가 만취해 유은우 방에서 잠들었고, 술 실수 대가로 유지호에게 꼭 결혼 한다는 각서를 썼다.

방송 말미 이정인 유지호가 약국에서 첫만남을 회상하며 키스하는 모습이 달달한 엔딩으로 마무리 됐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