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미우새’ 정석용, 임원희 집 구경하다 경악 “너 이러고 사는 거야?”

등록 : 2019.07.12 12:06

‘미우새’ 임원희-정석용이 절친케미를 뽐냈다. 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에 절친인 임원희X정석용이 출연해 웃음 케미를 선사한다.

14일 방송에서 임원희와 정석용은 배우 이병헌, 이동욱 등 ‘핫’ 한 스타들만 찍는다는 게임 광고를 찍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수차례 광고를 찍은 경험이 있는 광고 선배(?) 임원희는 정석용에게 “광고는 NG 내면 출연료 깎여” 라고 장난을 치자, 정석용은 “말도 안된다”며 나이도 잊은 듯 ‘쉰 유유짠종’ 의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 웃음을 안겨줬다.

이 외에도 정석용은 임원희에게 50년 만에 첫 독립을 하게 된 사연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임원희는 정석용에게 “혼자 지내 어색한 건 금방 적응되니 걱정 마라”며 “디퓨저가 있어야 홀아비 냄새가 안 난다” 는 등 자취 선배로서 조언을 건넸다.

이후 정석용은 자취 노하우를 듣기 위해 임원희의 집도 방문했다. 그러나 집을 구경하던 정석용은 “너 이러고 사는 거야?”, “밥은 안 해 먹어?” 라며 오히려 임원희를 짠하게 바라봐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정석용은 임원희 집 화장실 세면대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고, 임원희가 직접 도배한 벽지를 보며 황당해 하는 모습을 보여 또 한 번 웃음 케미를 폭발시켰다.

짠~해서 더욱 매력적인 임원희X정석용의 ‘환장(?)의 케미’ 는 오는 14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