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슈퍼밴드’, 파이널 생방송 20분 먼저 시작…글로벌 밴드 주인공은 누구?

등록 : 2019.07.12 20:48

JTBC 제공

‘슈퍼밴드‘ 파이널 생방송을 20분 빨리 만날 수 있게 됐다.

JTBC ‘슈퍼밴드‘ 최종회가 12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평소 방송되던 시간인 밤 9시보다 20분 앞당겨져 약 140분간 더욱 풍성하고 극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생방송 파이널 무대는 대국민 문자투표로 시청자들이 참여할 수 있다. 생방송 파이널에서는 온라인 사전투표와 생방송 문자투표 점수가 합산된다.

문자투표는 JTBC ‘슈퍼밴드’ 생방송 파이널의 시작과 동시에 개시된다.

비드라마 주간 화제성 2위에 5주간 오르며 높은 화제성을 보인 ‘슈퍼밴드‘ 최종회에는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 4팀이 무대에 나선다.

신선한 앰비언스 록으로 색채가 뚜렷한 루시, 클래식과 보컬의 음색이 감성적인 조화를 이루는 호피폴라, 강렬하고 아름다운 아트 록을 추구하는 퍼플레인, 전 멤버가 완벽한 능력을 자랑하는 모네가 마지막 무대를 위해 열정을 불태운다.

한편 생방송으로 꾸며져 3000명의 관객과 수많은 시청자들이 함께 ‘글로벌 슈퍼밴드’를 탄생시킬 JTBC ‘슈퍼밴드’ 파이널 무대는 12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